Text Paralysis Project

03/05/2017

'Writing' is a text that exists to be read. I made this text lose it's legibility through camera lens and worked on it just to leave the formative evidence of text. Different publications such as books, magazines, and newspapers in various languages like Korean, French, Japanese, English and so on all are text with purposes but, I intended the distinctive way they looked when the legibility was gone and only the form was vaguely left. I liked such an unique feeling from their forms.

 

It is desirable to think that something like a text having a clear objective can leave it's form only while losing such an objective through a medium like a camera lens. It makes contemporary people think that this paralysing phenomenon not only applies for texts but can also be applied to the contemporary society where people live in a structure with many forms of social systems where they could be incapacitated.

 

<Text Paralysis Project>

 

1. <Korean, The Book, Success is a journey>

2. <Korean, Magazine, Art in culture>

3. <Korean, News paper, Hankook Iibo>

4. <French, The Book, Le petit prince>

5. <French, Magazine, Beaux Arts>

6. <French, News paper, Le monde>

7. <Japanese, The Book, The courage to be hated>

8. <Japanese, Magazine, Ginza>

9. <Japanese, News paper, The Yomiuri Simbun>

10. <English, The Book, Do you still think you're clever?>

11. <English, Magazine, The traveler>

12. <English, News paper, The wallstreet journal>

 

Various Titles, Photograph, Each 3456×3456 pixels, 2016

 

 

‘글’이라는 텍스트는 전적으로 읽혀지기 위해 존재한다. 나는 이러한 텍스트의 역할을 카메라 렌즈를 통해 가독성을 잃게 하고, 텍스트라는 형식의 조형적인 흔적만을 남기도록 작업했다.‘ 한글 , 일본어, 영어 등 각기 다른 언어를 가진 소설책, 잡지, 신문 등등의 출판물들은 각각의 목적이 다른 텍스트들이지만, 그것의 가독성이 사라졌을 때 텍스트의 형식만 어렴풋이 남게 되는데 그 형태에서 드러나는 독특한 느낌들이 좋았다. 텍스트처럼 뚜렷한 목적으로 존재하는 무언가도 카메라 렌즈와 같이, 어떠한 매개체를 통해 그 목적이 사라지고 형식만 남을 수 있다는 생각을 해볼 수 있도록 한다. 이는 텍스트 뿐 만 아니라 현대사회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이라면 사회제도 안의 여러 형태의 어떠한 구조에 의해 무력화 되어질 수 있는 것 역시도 생각해 볼 수 있도록 한다.

 

Like the job of incapacitating 'writing' text which is given to us by publication through the lens and shooting action. I thought 'Can words from speech that are exchanged through everyday colloquial language be incapacitated?' and started this work. The colloquial texts were agglomerated the colloquial texts in sentence forms. I agglomerated them in a form they could not be read and destroyed the readability while making new forms that create 'words' with instant and auditory spaciality in a visual and fixed area. Simultaneously, I expressed the obsession and compulsion of modern human beings.

 

<The Mass of Colloquial Text> <Variable size> <Sticker sheets on fishing line> <2017> The Mass of Colloquial Text, Sticker sheet, Fishing Line, Dimensions variable, 2017

 

렌즈와 촬영행위를 통하여 출판이라는 형태를 통해 우리에게 주어지는 ‘글’ 을 무력화 시키는 작업에 이어, 채팅 혹은 ‘말’로 주고받는 일상적인 구어체의 텍스트들 역시 무력화 시켜 볼 수 있을까? 하는 실험정신으로 이러한 작업을 하게 되었다. 구어체의 텍스트들을 이용, 문장 형식의 텍스트들을 서로 엉겨 붙도록 하여 덩어리화 하였습니다. 알 수 없는 덩어리의 형태로 뭉쳐지도록 하여 텍스트들을 읽혀질 수 없도록 하였고 이러한 텍스트의 가독성을 파괴함과 동시에 새로운 형상을 창조하는 행위를 통해서 일시적이고 청각적인 공간성을 가진 ‘말’의 시각적이고 고정된 공간을 포착했다. 동시에 뒤엉켜 있는 형상을 통해 현대인의 집착과 강박을 보여주기도 한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 Copyrights by JO JEONG EUN all rights reserved.

Artist who based in Seoul, Tokyo or elsew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