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urface Series

02/02/2017

 

Looking at the big picture, nature seems unchangeable but it changes every single moment. Among those natural objects, I felt that the surface of water had the most momentary changes. In there, I was concerned about extracting fluid, momentary, and abstract images. Therefore, I expressed the momentary form of the reflection and wave of the surface by moving it onto the canvas to be recognized as a still, and abstract image.

 

The Surface Of The Water, Oil On Canvas, 89.4×145.5cm, 2013

The Pond, Oil On Canvas, 60.6×181.6cm, 2013

 

자연은 크게 보면 불변하는 것 같지만, 그 안에서 순간 순간 끊임없이 변화한다. 그 중 자연물이라는 형태 내에서 가장 순간적인 변화가 많은 것이 물이라는 표면이라고 느꼈다. 그 안에서 유동적이고 순간적인 추상적인 이미지를 추출해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고민에서 표면 내 반사와 파동, 순간적인 표면의 형태를 포착해 캔버스에 옮겨 정적이고 추상적인 이미지로 인식되도록 표현했다.

 

 

 Unlike water, which is a natural object whose surface floats, in natural objects that have fixed forms like roots that are stuck in the ground, I thought about the question. 'Can't I extract an abstract image without losing some if it's own form?' I drew the relief shape of the roots stuck in the ground in an organic form. It let's you feel the many years of the roots and earth had gone through.

 

The Roots, Oil On Canvas, 89.4×145.5cm, 2014<The Roots> <145.5×89.4cm> <Oil on Canvas> <2014>

 

물과 같이 표면이 부유하는 형태의 자연물이 아닌, 땅에 박혀 튀어나온 뿌리와 같은 고정된 형태의 자연물들 안에서 역시, 고유의 형태를 다소 잃지 않으면서도 추상적인 이미지를 추출해낼 수 없을까? 하는 고민이 이어졌다. 땅에 박혀있는 뿌리의 부조적인 형상을 유기적인 형태로 그려냈다. 뿌리와 땅이 거쳐 왔을 오랜 세월까지 느끼게 해준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 Copyrights by JO JEONG EUN all rights reserved.

Artist who based in Seoul, Tokyo or elsew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