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graphs

11/27/2017

<Pretty girl has lifted mouth corners. 5184×3456 pixels, 2017>

<It's okay to cut it from wherever, 5184×3456 pixels, 2017>

 

 

Born and grown up in a city, The artist works about revealing the anxiety that exists in contemporary society. The artist believes that The anxiety could be found not only through inner insecure feeling that modern people have, but also many scene, and industrial products that exist in a city.the artist takes a documentary photograph, which is catching suppression, obsession, and anxiety contained within the industrial products that we use repetitively in daily life, a place that people could pass everyday in a city. Objects that captured by those two photographs are a grotesque industrial product related to an obsession about appearance and a packaging from fast-food in Tokyo, Japan where the artist based in. Through the images captured in Japan, the artist focuses on ongoing consumption about an obsession over appearance, dietary life of modern people in contemporary society.

 

도시에서 태어나, 자라온 작가는 현대 사회에 존재하는 불안한 요소들을 드러내는 작업을 한다. 불안이란 것은 현대인이 가진 내적인 불안 뿐 만이 아닌, 도시안에 존재하는 많은 모습들, 그 중 산업 생산품등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고 믿는다. 도시에서 현대인들이 자연스럽게 지나치는 장소, 반복적으로 사용하는 산업생산품 등 속에 내포된 억압, 강박, 불안의 요소를 포착하는 다큐멘터리 사진 작업을 하고 있다. 본 두 사진 작품 속 등장하는 오브제들은 작가가 현재 일본 도쿄에서 생활하며, 포착한 외모에 관한 기괴한 산업생산품, 그리고 패스트 푸드에서 나온 포장제이다. 일본 내 현대사회 모습을 보여주는 이미지들을 통해 현대 사회에서 소비되어지는 외모지상주의, 현대인의 식생활 등에대해 주목한다.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Please reload

© Copyrights by JO JEONG EUN all rights reserved.

Artist who based in Seoul, Tokyo or elsewhere.